여름-로맨틱 시즌



청도는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산을 등 대며 곳곳에 나무숲 줄기가 이어지고 따뜻한 기후가 살기에 편하게 한다. 매년 하계가 불과 65날인데 제일 무더운 8월 에도 기온이 25.1도에 그친다. 청도는 “피서승지”, “하계의 천당”이라고 명성을 펼쳐 진다.

노산의 험봉. 기석과 시내의 해변경치가 또 다른 무수한 명승경관을 형성한다. 나연굴(那罗延窟), 백운동(白云洞) 등 신비한 동굴과 태이(太乙), 신수(神水), 금액 (金液) 등 명천청계가 흩어진다. 고대 명인인 정현(郑玄), 구장춘(邱长春), 장삼풍 (张三丰), 이백(李白), 고염무(顾炎武), 포송령(蒲松龄), 고봉한(高凤翰), 강유위 (康 有为) 등의 발자취가 곳곳에 숨쉬고 있으며 마음을 달래던 시문을 남기었다. 한 여름 철에 각 해수욕장에서 하루에 흔히 몇십만명의 수영자로 붐비다.
청담옥수가 월래 꿈이었던 것인 줄 알았지만 청도에 찾아와야 진정한 청천벽해를 보게 된다. 바닥을 비칠 정도로 깨끗한 해수, 여유로운 은어가 와다 가면서 사람과 놀고 있는 듯 한다. 해파리도 여기 저기 쉽게 눈에 나타날 수 있다. 청도의 해안선이 길고 곡절하며 도시와 긴밀히 연결하여 여기 저기의 일대 모래밭이 욕장 하나를 형성 한다. 해변가에 흔히 수영복이 차려져서 직접 바다에 들어가는 사람을 볼 수가 있다. 청도의 모래밭이 전해온 것처럼 굵지 않고 그리 많다 하지도 않고 거기에 놀 기에 시원한다. 회천만(汇泉湾) 제1해수욕장 휴양지 호텔과 모래밭, 해수가 조화를 이루면 서 비키니 차림으로 수시로 바다에 들어갈 수 있다.

맥주문화도 청도의 도시 특색중의 하나임. 등주로(登州路) 56호 청도맥주 박물 관에서 찾아온 관광객들로 붐비고 현재 청도 맥주 박물관의 매일 관광객 접대 양은 3천명 정도이며 주말에 4천명에 달할 수 있다. 맥주거리의 매일 접대양이 보통 7만 명 정도인데 그중 외지 개인 관광객이나 여행단체가 80%정도를 차지한다. 일본인 관광객 양등쌍이 기자에게 “청도에 도착기만 하면 마음으로 감상하면 청도자체가 문화도시인 것을 깨달을 것이며 청도맥주공장에서 청도의 기업문화를 체감할 수 있고 느낌이 아주 좋다. 식사할 때 청도사람과 수다를 떨면서 청도의 예절문화도 호탕하 면서도 신사적인 것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청도는 중국 북방지역 특색을 지닌 해산물 연석과 산동 각종 풍미의 특색 요리가 있고 관광객들에게 인상적이다. 밀로 만든 주식을 위주로 다양 품목의 물만두가 뜨겁 고 맛이 난다. 북방지역 미식은 맛이 강하여 양호한 소화능력이 필요하다. 청도 에서 유명한 주방자들이 운집하여 산진해미가 집중되면서 명성이 널리 알려진 청도맥주와 노산 광천수가 어울려주므로 묘한 맛이 말로 표현하지 못한다.
문화관광이 도시 역사의 품위를 농축하여 도시의 특색을 비쳐진다. 전통적인 친해 관광상품외에 청도의 문화관광이 대폭 나아가고 있으며 관광경제의 가파른 성장세를 추진하는 것이 기쁜 소식이다.

 지리 정보 검색
  검색어
사이트맵 | 배경 화면 밑에 | 사이트 맵 | 개인 정보 보호 정책 회사 정보 | 피드백